역사

1752년에 설립된 벨데 양조장은 몇대의 전수를 거쳐 1888년에 요한 벨데가 인수하였습니다. 과거를 돌아보면 260년에 달하는 양조 역사가 사람들의 마음을 끌어당기고 있습니다.

 

1752년 도시 슈베칭엔의 등기부에 처음으로 맥주 양조장의 이름이 열거되었습니다. 그 당시, 선제후인 칼 테오도르가 맥주를 양조하는 허가증을 최초로 현지인 하인리히 요스에게 부여하였습니다. 그후, 그는 맥주 공장을 성공으로 이끌었으며 공장은 몇대의 노력으로 부지런히 커졌습니다. 100여년 후, 양조사 하인리히 자이츠는 지금의 “벨데 스탐하우스”이며 당시 사교모임의 좋은 장소였던 “푸른잎” 호프집을 인수하였습니다.

오늘의 양조장은 요한 벨데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그는 1888년 맥주 공장을 인수하였고 1919년 사위 한스 히르쉬 양조사에게 물려주었습니다. 히르쉬는 1950년 공장을 사위인 윌리엄 슈필만에게 넘겨 관리하게 하였습니다. 윌리엄 슈필만은 1971년 병 충전 시설의 개설과 1981년 플란크슈타트의 인근지역에 자동화된 맥아즙 제조장을 통해 회사를 확장시켰습니다.
80년대 지나면서, 윌리엄 슈필만은 아들 한스 슈필만 박사에게 현대식 개인 양조장으로 성장한 가족 기업을 물려주었습니다.  이 기업은 오늘날 퍼스트클래스의 맥주, 전통적인 품질의식, 혁신적인 제품 그리고 현대식 마케팅홍보와 양조장 투어로 전지역에서 널리 유명하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